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내가 하나님을 더 잘 알 수 있었던 것은 이제껏 살아온 덧글 0 | 조회 5 | 2020-12-30 04:25:53
영미  
내가 하나님을 더 잘 알 수 있었던 것은 이제껏 살아온 삶을 통해서가 아니라 바로 이 병석에서였다. -랄프 에스킨
한 가지 이상의 근심은 한꺼번에 세 가지 근심을 가지고 있다. 즉 과거에 가졌던 모든 근심, 지금 가지고 있는 모든 근심, 그리고 미래에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모든 근심이다. -헤일
전에 일어난 일을 잊지 않는 것은 훗날에 있을 일의 스승이다. -사기
말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얘기를 음악이 들려 준다. ―H.C.
부자가 되는 지름길은, 값이 싸고 습관적으로 쓸 수 있는 데다가 세금이 공제될 수 있는 물건을 만들어 내는 것. ―「선샤인 매거진」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